서울지하철 9호선, 오늘부터 사흘간 파업…서울시 대책은?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사항

서울지하철 9호선, 오늘부터 사흘간 파업…서울시 대책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손래래
댓글 0건 조회 295회 작성일 19-10-07 08:11

본문

>

지하철 9호선 내부.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9호선 2·3단계(언주∼중앙보훈병원, 13개역) 구간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 노동조합이 7일부터 사흘간 파업에 나선다. 열차 지연 등으로 시민 불편이 우려되는 가운데 서울시는 대체인력을 투입해 평소와 동일하게 운행하겠다는 방침이라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6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9호선지부에 따르면 이번 파업은 7일 오전 5시부터 9일까지 진행된다. 파업에는 9호선 2·3단계 구간 전체 직원(250명)의 절반 정도인 조합원 12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9호선 파업은 2017년 11월 30일∼12월 5일 이후 약 1년 10개월 만이다.

이번 파업으로 9호선 전 구간에서 열차 지연 등이 우려된다. 나머지 1단계(개화∼신논현, 25개역) 구간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지만 2·3단계 열차가 지연되면 1단계 구간 운행에도 차질이 빚어지기 때문이다.

2·3단계 구간의 평일 운행 횟수는 90회로, 9호선 전체 운행 횟수(458회)의 20%를 차지한다.

노조는 지하철이 관련 법상 필수 유지 공익사업장인 만큼 출근 시간대인 오전 7∼9시는 100% 운행하고, 퇴근 시간대인 오후 5∼7시는 80%, 나머지 시간대는 운행률 60%를 유지할 방침이다.

그러나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비조합원과 불참자 등 대체인력을 투입해 평소와 동일하게 열차를 운행할 계획이다. 따라서 9호선은 종전과 마찬가지로 오전 5시 30분부터 다음 날 오전 1시까지 운영되며 운행 간격 또한 그대로 유지된다고 공사 측은 전했다.

정상 운행이 어려운 경우에 대비해 비상수송 대책도 마련했다.

우선 운행률이 90∼99%인 경우 9호선 노선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24개 노선에 예비차량 24대를 투입하고, 운행 횟수 단축 차량 36대를 정상 운행한다. 다람쥐버스 3개 노선 (8331, 8551, 8761)도 1시간 연장 운행한다.

운행률이 90% 아래로 떨어지면 시내버스 46개 노선에 예비차량 57대를 투입하고, 단축 차량 63대를 정상 운행하는 한편 출근 시간대 전세버스 2개 노선(중앙보훈병원∼여의도역, 개화역∼여의도역)을 운행할 계획이다. 택시 부제 해제로 택시 공급도 늘린다.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은 “필수유지인력과 대체 인력을 통해 평소와 동일하게 열차 운행이 가능하도록 비상수송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9호선 2·3단계 노조는 1인 근무 폐지를 위한 인력 충원, 연봉제에서 호봉제 전환, 비정규직 보안요원 4명의 정규직화, 현행 민간 위탁 구조 폐지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이미 지난달 26일부터 준법 투쟁에 돌입했다. 이후에도 사측과 교섭을 이어오고 있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섭은 이날 오후 10시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노조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이달 중 2차 파업에 나설 계획이다. 7일 오전 10시 30분 시청 앞에서 파업 출정식을 연다.

한편 1∼8호선을 담당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조도 임금피크제 폐지, 안전인력 충원,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16∼18일 1차 파업에 돌입한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


[스포츠경향 인기 무료만화 보기]
[지금 옆사람이 보고있는 뉴스]

©스포츠경향(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48
어제
104
최대
559
전체
42,616

그누보드5
Copyright © bestudy.kr All rights reserved.